Loading

오사카 맛집 미미우 와 가니 도우라꾸

이 번 여행은 짧은 여행이라 콘도형 호텔이 아니라 일반 호텔을 택했다. 그래서 우리가 서울에서 먹뎐 식단의 아침을 먹을 수가 없다. 다행이 호텔에는 조식 뷔폐 식당이 있어 체킨할 때 1 주일 분 식권을 끊었다. 한사람 당 2500엔인데 미리 끊으면 200엔 할인 해준다. 일식을 골라 먹을 수가 있어 괜찮다.

오사카는 가 볼 만한 곳은 거의 다 가 보았기 때문에 맛집이나 찾아 다니기로 했다. 2식을 하는 우리는 점심만 먹으면 되니까 사람이 몰리는 집이라 해도 예약할 필요가 없어 좋다. 또 점심은 대부분 예악을 받지도 않는다.

첫날은 코니가 요새 심취하고 있는 칼라링 도구인 일제 칼라 잉크붓 셋을 보러 오사카 역 근방의 문방구류도 파는 Loft 라는 잡화 백화점에 갔었다.

구경만 하고 돌아 오는 길에 오사카 역사에 붙어 있는 루쿠아 백화점 10 층 식당가에 가서 별미 소바를 먹었다. 첫날 뷔폐라 조금 많이 먹었기에 점심은 간단히 먹으려고 면 집에 들어 간 것이다.

루쿠아 백롸점 10층의 “미미우”

250년 전통의 면집이라는데 국물이 전통적 소바와는 조금 달랐다. 면은 맛 있었지만 국물은 내 입맛엔 중상 정도.

메뉴판에 나 온 그림
내가 먹은 새우 템푸라 소바

오늘은 오랫만에 해가 났다. 이침을 먹고 블로그를 쓰다 나갈 시간이되어 그냥 나갔다 즉흥적으로 “모리노미야 Q’s Mall 이나 가 볼까 하고 JR loop line에 올라 탔다.

모리노미야 Q’s Mall은 2015년 마지막 오사카 여행 끝자락에 새로 개장헤서 몇번 갔었다. 새로 연 Mall 이라 사람이 엄청 많아 어느 한 이태리 식당에서 한 10여분 줄을 서서 기다려 먹었던 생각이 났다. https://boris-satsol.tistory.com/1320

다시 찾은 모리노미야 Q’s Mall
옥상에는 트랙이 있어 걷거나 뛸 수 있게 해놨다. 가기서 오사카성이 보인다고 선전해 대던 생각이 나서 한컷.

그러나 오늘 간 Q’s Mall은 처량하게 한산했다. 우리가 줄을 서서 먹던 식당은 점심 시간인데도 홀엔 손님 하나 없이 썰렁했다

세상사의 영고성쇠의 무상함이여! 뭔가 예감이 불길하다.

분위기가 점심 먹을 만 한 곳이 아니기 때문에 발길을 돌렸다.

오사카에 오면 한 번은 꼭 들르는 신사이바시 도돈보리의 “가니도우라꾸”로 향했다.

코니가 게를 워낙 좋아 해서 오사카에 오면 꼭 한번은 들르는 “가니도오락”

나는 사시미는 좋아 해도 스시는 안 먹는다. 스시만 파는 집에 가서도 밥은 조금 남기고 다 털어 버리고 생선회만 발려 먹는다. 너무 단단하게 뭉쳐 놓은 밥이 부담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갯집에 와서도 게 가마솟 밥이 나오는 코스를 시켜 먹는다.

전채로 나온 찐 게와 일식 간장 게장과 가마솟밥. 가마솟밥은 테이블에서 짓는다.
가마솟 게밥과 미소시루
밥반찬
게 그라땅과 게 수프
게 뎀푸라와 맛차를 얹은 아이스크림
우리 자리는 신사이바시편 물 가 코너라 신사이바시 몰을오가는 사람들을 구경할 수있었다.

Report Abuse

If you feel that this video content violates the Adobe Terms of Use, you may report this content by filling out this quick form.

To report a copyright violation, please follow the DMCA section in the Terms of 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