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야산 기행 2015년 5월 6일

고야산(高野山こうやさん)은 1200년전 일본의 홍법대사 공해(弘法大師空海)가 창건한 일본 불교 종파 고야산 진언종(高野山真言宗)의 절이 있는 불교성지다. 교토의 히헤이산(比叡山)과 더불어 일본 불교의 양대 성지로 블린다.

오사카에서 두 시간 남짓 걸리는 거리에 있는 이 성지는 산의 이름이라기 보다 표고 1000미터 안팍의 봉우리들의 총칭으로 부도, 묘소, 절들이 널려 있는 와카야마현의 한 지명이다.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으로도 등록되어 있어 관광명소가 되었다.

오사카 전철에 고야산 창건 1200년 대 법회 등 광고 붙어 있어 가 보기로 했다.

5월 6일은 평일인 줄 알았는데 Golden Week 연휴 마지막 날이었다. 5월 3일 헌법기념일이 일요일이라 대체휴일이 된 것이었다.

난바에서 출발하는 난카이전철(南海電鉄)은 한줄로 나 있어 사카이스지 지하철 종점 "나모츠"에서 타고 앉아 있으면 고야산까지 데려다 주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처음엔 완행을 탔더니 어느역에서 급행으로 갈아타야했다.

갈아 탔는데 만원이었다. 한시간 넘게 서서 가야 하는데 서서 가기에는 넘 힘들다. 통로를 통해 아래 칸을 내다 보니 자리가 있을법 했다. 몇칸을 통로를 지나 내려가니 빈 자리가 있었다.

앉아서 가는데 하시모토(橋下)역에 가까워 오니 고야산은 앞의 4칸만 가니 고야산 갈 승객은 하시모토에서 앞 4칸으로 옮겨 가라는 방송이 나온다.

부지런히 통로를 통해서 고야산행 4량 마지막 칸으로 옮겨 갔다. 다행이 하시모토에서 하차한 승객이 있어 앉아서 갈 수 있었다. 그러나 늦게 옮겨 온 승객은 상당수 서서 갔다.

고야산 마지막 구간은 케이블카다. 차 자체가 경사가 져 있어 경사진 철길을 경사진 차가 케이블로 끌고 가는 식이다.

하시모토에서 케이블 카 승차점끼지는 등산 열차다.
케이블 카도 경사져 있고 프랫폼도 계단이다.
케이블 카의 종점
金剛峯寺 경내
金剛峯寺 입구
일주문
본당에 들어가려면 입장료가 있는데 신을 벗고 들어 가야 하기 때문에 걸렀다.
스님 캐랙터가 있어 관광객과 함께 사진을 함께 찍어 준다. 모델료를 받나 했더니 돈바구니도 없다..
키를 보나 행동으로 보나 비구니 스님 캐랙터다.
옆의 장작에 돈을 내고 이름을 적으면 그 장작을 쌓아 준다. 헌금은 후쿠시마 지진 구호에 쓰인다고 써 있었다.
부도와 무덤들
무덤길의 삼나무(?)들
무덤기에서
고야산 난카이전철에서 내다 본 읿본의 시골 집들
고야산 어딘가에서

인파가 너무 많아 하나하나 구경을 못하고 혹시 서서 가게 될까봐 일찍 귀가했다. 날짜를 잘 못 잡았다.

Created with images by variationblogr - "南海電気鉄道_2"

Made with Adobe Slate

Make your words and images move.

Get Slate

Report Abuse

If you feel that this video content violates the Adobe Terms of Use, you may report this content by filling out this quick form.

To report a Copyright Violation, please follow Section 17 in the Terms of 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