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일기 중앙공원과 중앙병원

오사카에 온지 보름이 되었다. 날씨는 점차 따뜻해지고 불안정했던 대기도 가셨다. 당분간 비 소식도 없다.

그러나 3년전과는 사뭇 다르다. 그 땐 팔저림도 없었고 소화기능도 좋았다. 체력도 많이 떨어진 것 같다.

이번엔 코니차례였다. 입천장이 부었다. 통증은 심하지 않았지만 불편했다. 고단해서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얼마를 기다렸는데 물집이 가라앉지 않는다.

인터넷을 검색해 봐도 별 시원한 대답이 없다. 오래 지속되면 병원에 가란다. 우리 집에서 가까운 "센엔(선원)"병원에 갔다. 2011년 일본 동북 대지진이 났던 날에도 이 병원에 갔었다. 그 땐 그 2,3일전 자전거와 부딛쳐 가슴부위가 아파서 갔던 것이다. X-ray 검사를 했지만 갈비뼈는 괜찮고 멍만 든 것 뿐이었다.

오사카 미나토 중앙병원을 "센엔" 벙원을 승계한 병원이라 2011 년 왔던 기록이 남아 있었다.

센엔 병원은 미마토 중앙 병원으로 바뀌어 있었다.

이 번에는 입천장이 부었는데 어디로 가야 하나 당혹스럽다. 안내 아주머니에게 증상을 호소하니 이비인후과에 가란다.

이비인후과는 2층에 있었다.
이비인후과에 대기중인 환자들. 여기도 대부분의 환자가 노인들이었다.

코니를 진찰한 의사는 여의사였다. 주사로 물집에 고인 액체를 제거하고 CT 사진을 찍어 보랜다. 환자는 항상 약자다. 하라는 대로 해야 한다.

다음날 결과를 보기 위해 다시 병원을 찾았다. 잇몸과 관계되는 단순 염증 같다고 소염제를 처방받고 1주일 후에 다시 예약을 하고 돌아왔다.

운동도 하지 않으면 내 소화기능도 좋지 않을 것 같아 자전거 산책을 나갔다. 자전거를 탄 탓인지 내 팔저림이 심해져서 소화장애때문에 끊었던 "마이론"과 "쎄리브렉스"를 다시 먹기 시작했다. 이율배반적이다.

날씨가 좋아 베란다에 나가 보니 일본 서민들의 생활이 여실이 보인다.

자전거 산책 대신 산보를 하기로 했다. 쭈오센 "오사카코에끼" 다음역이 "아사시오바시"다. 거기를 지날 때마다 늘 한번 올라 가보려던 작은 동산이 있다.

실내 스타디움을 덮어씌운 흙덤이라고 추측했지만 작은 동산이었다. 덴보산(天保山)도 아지가와(安治川)를 준설할 때 나온 흙덤이지만 어엿한 산명을 같고 있다.

"오사카코"와 "아사시오바시"사이엔 수로가 있다. 꽤 큰 배도 지나다녀야 하기 때문에 꽤 높은 아치형 다리를 건너야 한다. 자전거 길엔 내려서 건너 가라는 표지가 있지만 장바구니 아낙네와 노인들 빼고는 타고 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다리 동쪽 끝엔 말뚝을 잔뜩 박아 놨다.

아침에 TV에서 8평 짜리 대지에 아이 둘의 부부가 사는 3층짜리 집을 설계한 건축가와 함께 보여 줬는데 일본에는 그런 집을 많이 짓고 산다. 서울에서도 J-Channel에서 가끔 본 일이 있다. 작은 공간을 활용하는 일본사람들의 꾀는 혀를 내 두르게 한다.

동산엔 그럴듯란 이름을 부처 놨다. Green Hills
이 동산과 쌍둥이 돔이 있다. 수영장등 시설이 들어 있다.
오사카시 중앙 체육관

역시 추측이 맞았다. 실내 Stadium Dome을 흙으로 덮어 씌운 동산이었다.

옥내 Stadium 입구

들어 가 보니 대학 배드민턴 봄 리그전이 한창이었다.

돔의 한 가운데서 빛이 들어 오고 있었다. "그린 힐즈" 꼭대기의 철책으로 둘러 싸인 우주선 같은 구조물이 채광 돔이었다.

미나토 중앙 체육공원에는 또 다른 돔형의 건물이 있었는데 수영장등이 있는 것 같았다.

Made with Adobe Slate

Make your words and images move.

Get Slate

Report Abuse

If you feel that this video content violates the Adobe Terms of Use, you may report this content by filling out this quick form.

To report a Copyright Violation, please follow Section 17 in the Terms of Use.